이순종 여성가족정책관 “성별 따른 모든 차별 해결…공기업부터 모범 보일 것”

김정모 | race1212@segye.com | 입력 2020-10-28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도의 양성평등 정책은 성별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차별을 해결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이순종(사진) 충남도 여성가족정책관은 27일 “여성의 지위 향상은 물론 결혼과 육아로 인해 발생하는 경력단절 방지와 휴직에 따른 불이익 해소를 위해 충남도만의 차별환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정책관은 “충남도는 양성평등 실현을 위해 우선 공공 부문, 공기업부터 모범을 보이면서 사회 전반으로 분위기를 확산해 나가는 수순을 밟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공공기관에서부터 양성평등을 실현하도록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우리 사회 전반에 깔린 남성 중심의 조직문화를 단숨에 극복하기는 쉽지 않지만 지방자치단체가 민간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부분이 적기 때문에 공공기관에서부터 모범을 보이겠다는 것이다.

그는 충남도가 민간 부문의 양성평등 조직 문화 확산에도 신경 쓰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충남도는 양성평등 환경 조성에 노력하는 민간 기업들에게 여성가족부의 ‘가족친화인증제도’를 통해 인센티브와 세제 혜택을 주고 있다. 가족친화인증 기업·기관에 대해 도지사표창과 세무조사 3년간 면제, 충남신용보증재단 보증수수료 할인,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대상 평가 시 우대 혜택 등이다.

이 정책관은 “우리나라의 법과 제도는 선진적이지만 여성이 출산과 육아 때문에 동료 눈치를 보게 하거나 여성은 고위직에 맞지 않는다고 여기는 무의식적 성 편견이 여전하다”며 “성인지 감수성을 갖고 도민과 행정이 함께 정책을 살펴보고 개선안을 만드는 젠더거버넌스(Gender Governance)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데이트폭력, 불법 몰카 촬영과 유포 등 끔찍한 젠더 폭력을 비롯해 청소년 폭력 문제까지 모두 기본적으로 인권의식이 없는 데 따른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피해 청소년·가해 청소년 모두 ‘위기의 청소년’으로 보고 지원체계를 검토해 사각지대가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성=김정모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정모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