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항동 생활체육관 개관

지상 2층·지하 2층 연면적 2884㎡
볼링·배드민턴·농구장 등 갖춰
박연직 | repo21@segye.com | 입력 2020-10-28 03:0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 구로구는 27일 주민들의 건강 증진과 건전한 여가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항동 생활체육관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이 체육관은 지상 2층, 지하 2층에 연면적 2884㎡ 규모로 건립됐다. 1층에는 12레인을 갖춘 볼링장이 들어섰으며 2층에는 배드민턴과 농구 등 다양한 운동을 할 수 있는 다목적실을 갖췄다.

구로구는 항동과 인근 천왕동에 대단위 주거단지가 조성되자 체육관 건립을 추진해 2018년 12월 착공했다. 체육관 건립에는 총 112억여원이 투입됐으며 6월 완공했다. 그동안 코로나19 확산으로 문을 열지 못하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문을 열었다.

현재 이용 가능 종목은 볼링과 배드민턴이며 이용시간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7시까지이다. 방역 소독을 위해 2시간마다 30분씩 중단되며, 일요일은 휴관한다. 이용요금은 볼링 1게임당 3500원, 배드민턴 2시간당 2000원이다. 구로스포츠클럽 블로그에서 사전 예약 후 이용할 수 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박연직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