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지원 공공일자리 확대… 경남도, 올 5500개 창출 추진

강민한 | kmh0105@segye.com | 입력 2021-01-20 03:1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중점을 둔 공공일자리사업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도민의 생계 안정과 방역 지원에 나선다.

경남도는 예산 355억원을 투입해 ‘지역방역일자리사업’,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공공근로 사업’ 등 공공일자리사업 시행을 통해 직접일자리 5500여개를 창출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지역방역일자리사업은 주민생활 방역사업으로 계획 시행하고,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은 환경정비, 꽃길만들기사업 등 기존 분야에서 방역업무로 확대 시행한다. 공공근로사업은 공공업무 지원, 환경정화사업 등 기존 분야에서 방역지원 등을 확대 시행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공청사, 대중교통, 다중이용 공공시설에 발열체크, 출입관리, 시설·물품 소독, 위생 관련 물품 확인·비치 등 방역업무에 공공근로 인력을 확대 배치한다.

지원 자격은 만18세 이상 지역경제 침체로 생계지원이 필요한 주민이며, 취업취약계층, 코로나19로 실직·폐업을 경험한 주민을 우선 선발한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민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