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 먹거리 공동체 실현… 경남·부산 ‘푸드 플랜’ 추진

강민한 | kmh0105@segye.com | 입력 2021-01-22 04: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남도는 부산시와 ‘경남-부산 광역 푸드플랜’(먹거리 전략)을 공동 수립해 동남권 먹거리 공동체 실현을 위한 다양한 먹거리 통합 추진과제를 본격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경남-부산 광역 푸드플랜’은 농산물 주 생산지인 경남과 소비 중심지인 부산의 지역 여건을 반영한 선순환 구조의 먹거리 순환체계로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 누리는 먹거리 공동체를 통해 동남권 메가시티를 선도한다.

경남과 부산은 2019년 3월 ‘동남권 상생발전 협약’ 체결 후 먹거리 공동체 실현 구체화를 위해 공동과제에 착수, 지난해 11월 ‘부산-경남 광역푸드플랜 통합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이번 ‘경남-부산 광역 푸드플랜’은 △경남-부산 공공급식 먹거리 생산-공급-소비체계 구축 △생산·소비·안전성 정보를 관리, 공유하는 광역먹거리 통합 정보시스템 구축 △생산-유통-소비 단계별 검사체계 구축으로 먹거리 안정성 확보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 누리는 먹거리 가치 공유행사 등 다양한 먹거리 공동체 실현 추진을 위한 실행방안 등을 담고 있다.

실행방안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경남도는 생산자와 소비자 등 먹거리 주체들로 구성된 ‘부산-경남 먹거리공동체 실현 운영협의회’를 통해 안전한 농산물의 생산과 공급 방안을 논의하고 먹거리 정보공유와 민간 교류행사 등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민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