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대불국가산단 신속 PCR 검사, 전국 모범 사례로 꼽혀

한승하 | hsh62@segye.com | 입력 2021-03-04 09:34: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남 영암군은 대불국가산단 근로자 등 1만5500여명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영암군 제공
전남 영암 대불국가산업단지와 삼호조선소 근무자를 대상으로 추진된 찾아가는 신속 PCR 검사가 코로나19 방역 전국 모범사례로 꼽혔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영암 대불국가산업단지와 삼호조선소 근무자 1만6000여명을 대상으로 추진한 찾아가는 신속 PCR 검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로부터 적극방역 우수사례로 소개됐다.
 
이번 찾아가는 신속 PCR 검사는 최근 남양주 산업단지에서 120여명의 외국인 근로자가 집단 감염됨에 따라 지난달 22일부터 4일간 외국인이 많은 대불산단에서 선제적으로 이뤄졌다. 대불산단 내 2개소와 삼호조선소 4개소에서 진행된 검사에서는 내국인 1만4072명, 외국인 1787명 등 총 1만5859명 모두 음성으로 판정됐다.
 
신속 PCR 검사는 지난해 말 경기 여주시가 도입한 것으로 정확도가 높은 PCR 검사 방식과 결과가 빨리 나오는 신속항원검사의 장점을 합친 것으로 검체 채취에서 결과 판독까지 1시간 반이면 끝난다.
 
또 검체 채취가 기존의 코∙목(비인두도말)이 아닌 침(타액) 채취 방법이어서 검사 대상자의 불편을 줄이면서도 한 번에 최대 94명까지 판독이 가능하다. 전남도는 외국인 근로자 밀집지역에 선별검사소를 설치해 휴식∙점심시간 등에 자유롭게 검사를 했다.
 
게다가 불법 체류자의 신분 노출에 따른 검사 거부감 해소를 위해 익명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내외국인 모두 검진에 적극 협력함으로써 상호 신뢰감을 구축, 검사율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도내 외국인 근로자에게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도민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전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안∙영암=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승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