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광에 ‘작은 영화관’ 문 열었다

한현묵 | hanshim@segye.com | 입력 2021-03-05 03:0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남 영광에 작은영화관이 4일 개관식을 갖고 운영에 들어갔다. 전남지역에서는 8번째로 개관하는 작은영화관이다.
 
4일 영광군에 따르면 영광의 작은영화관은 영광읍 남천리에 2020년부터 국·도비 6억5000만원 등 총 24억원을 들여 건립했다. 494㎡ 규모에 2개 관 109석의 관람석을 갖췄다. 2D는 물론 3D 입체영화를 상영할 수 있는 첨단시설과 관람객 편의를 위해 매점, 화장실 등을 갖췄다.
 
관람료는 도시지역 일반 영화관의 50~70% 수준인 6000원이다.
 
개관을 기념해 최근 미국에서 큰 주목을 받은 한예리, 윤여정 주연의 ‘미나리’와 박하선, 하윤경 주연의 ‘고백’ 등을 무료로 상영한다.
 
문소리, 김선영 주연의 ‘세자매’를 시작으로 ‘소울’, ‘미션파서블’ 등 최신 개봉작도 정기적으로 주민들과 만나게 된다.
 
코로나19로 경영난으로 폐업했던 전남지역 작은영화관 4곳도 재개관을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보성 씨네드림과, 완도 빙그레시네마는 완도문화나눔 협동조합과 각각 계약해 운영하고 있다. 곡성은 댕스코와 위수탁 계약을 맺고 3월 개관을 준비하고 있다. 장흥은 작은영화관 운영자 모집 공고 중으로 4월 개관할 예정이며 진도와 고흥은 코로나19 진정 추이에 따라 운영할 예정이다.
 
작은영화관은 지난해까지 7개소가 개관했다. 지난 한 해 동안 13만명 등 누적 관람객 130만명이 관람했다.
 
전남도는 도민이 보다 가까운 곳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영화를 보도록 2022년까지 담양, 해남, 신안 등 6곳에 작은영화관을 추가 건립할 계획이다.
 
영광군 관계자는 “작은영화관은 문화예술의 소통 공간이면서 군민을 위한 휴식공간이 될 것”이라며 “영상문화 소외지역을 해소하는 공공상영관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영광=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현묵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