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 기폭제’ 대전 3·8의거 널리 알린다

고교생 주도 反독재 민주화 운동
시, 계승계획… 5년간 215억 투입
증언·사진·영상 등 기록물 수집도
임정재 | jjim61@segye.com | 입력 2021-03-05 03:2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전시가 4·19혁명의 기폭제가 된 ‘3·8민주의거’를 시민정신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3·8민주의거 정신 계승·발전 기본계획’을 4일 발표했다.

3·8민주의거는 1960년 제4대 정·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자유당 정권의 부정선거에 항거해 대전 지역 고등학생들의 주도로 일어나 4·19혁명의 기폭제가 된 학생운동이다. 경찰의 무자비한 진압에 대항해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한 가치를 인정받아 2018년 충청권 최초이자 유일한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이번 기본계획은 대전시가 올해 3·8민주의거 61주년 기념식을 앞두고 가치와 위상을 재정립하고, 이를 지역의 시대정신으로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3·8민주의거를 대전의 시민정신으로’라는 비전 아래 3대 전략, 8개 핵심과제, 19개 세부과제로 다양한 사업을 펼친다.

3·8민주의거를 현재의 관점에서 재조명하면서 시민들이 그 가치와 정신을 공유할 수 있도록 △역사 발굴 △연구 △기록을 핵심과제로 설정하고 2025년까지 다양한 증언·문헌·사진·영상 자료 등을 수집해 아카이브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수집된 자료는 3·8민주의거위원회와 국내외 학술세미나 등을 통해 검증한 뒤 2020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3·8민주의거 기념관 전시자료로 활용된다.

매년 3월 8일 여는 국가 기념식도 내실화한다. 기념식 전후 2주간을 ‘3·8민주의거 기념 주간’으로 운영한다. 1960년 당시 시위대 행진 구간을 ‘3·8민주의거 거리’로 조성하기 위해 자유와 저항을 상징하는 다양한 조형물을 설치하고 탐방 프로그램과 소규모 공연을 개최한다.

시는 이밖에 ‘3·8민주대상’을 제정하고, 시민과 공무원 대상의 역사교육 과정을 운영하는 한편 다큐멘터리 제작 및 전국 민주화운동단체들과의 연대를 통해 3·8민주의거를 전국에 알려나가기로 했다.

사업에는 2025년까지 국비와 시비 215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임정재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