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자체 쓰레기매립지 영흥도 확정

사용 종료 수도권매립지 대체지
폐기물 소각 뒤 매립… 40년 사용
영흥 제2대교 건설계획도 내놔
“年 50억 발전기금으로 주민 설득”
강승훈 | shkang@segye.com | 입력 2021-03-05 03:20: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에 대비한 인천시의 자체매립지 조성 지역으로 옹진군 영흥면이 낙점됐다. 인천시는 대부도에서 영흥도를 직접 연결하는 ‘영흥 제2대교’를 건설해 진출입 시 교통 문제를 해결하고 매년 50억원 안팎의 현지 발전기금을 지원하는 등의 인센티브로 주민 설득에 나설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4일 옹진군 영흥도를 인천에코랜드(가칭·조감도) 최종 후보지로 확정, 발표했다. 박 시장은 “영흥을 환경특별시 인천의 중심이자 친환경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 특별한 섬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발표한 인천에코랜드 조성계획(안)을 보면 대부도(구봉도 일원)에서 영흥도(십리포 일원)까지 5∼6㎞ 구간을 2차로(자전거도로 및 인도)로 잇는 영흥 제2대교를 놓는다. 이때 대부도 중심이나 선재도를 거치지 않아 인천 내륙에서 영흥까지 1시간 걸리던 거리가 절반으로 줄어든다.

영흥면 외리에 설치될 에코랜드는 부지면적이 15만㎡ 미만, 용량 234만㎥ 규모다. 생활폐기물을 현재처럼 직매립하는 방식이 아니라 자원순환센터에서 소각한 뒤 발생하는 소각재와 불연성폐기물만 묻게 된다. 시는 하루 161t가량이 반입돼 단계별 10년씩 약 40년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하 30∼40m 깊이에 점토처리와 고강도 차수막을 설치해 외부와는 차단된 상태로 지어진다. 상부는 돔형으로 만들고 매립이 종료된 이후에는 공원 또는 야외체육시설 등으로 탈바꿈시켜 주민들의 휴식공간이 될 전망이다.

인천시는 주변지역에 대한 파격적 지원방안도 내놨다. 먼저 인천시내 생활폐기물 발생량 기준으로 연간 50여억원의 발전기금이 제공된다. 편익시설로는 근린공원 및 체육시설(100억원 이상)이 갖춰지고 3만3000㎡ 면적의 주민공동 사용 토지가 마련된다. 주민들이 원할 경우 에코랜드의 관리·운영을 맡겨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한다.

여러 숙원사업도 풀어낼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돕는다. 세부내용은 향후 주민협의체와 논의를 통해 결정하기로 했다. 에코랜드 이외 군·구에 대해서는 폐기물 반입에 따른 가산징수금제(수도권매립지는 반입수수료의 50%)를 시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영흥도를 수도권 관광랜드마크로 변화시킬 수 있는 종합개발계획 수립 용역도 실시하기로 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강승훈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