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4개 공공시설 ‘이동약자 정보지도’ 개발

수유실·장애인화장실 위치 등 담겨
접근성 정보 시각화 매뉴얼도 수립
앱개발 등 부가서비스도 추진 방침
정지혜 | wisdom@segye.com | 입력 2021-09-24 01:15: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시내 174개 공공시설의 수유실, 장애인화장실 위치, 유모차·휠체어용 최단경로 등을 담은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가 개발됐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 지도는 고령자, 장애인, 유아차를 이용하는 부모 등 이동약자들의 정보 접근성과 이동권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비스는 오늘 30일부터 ‘스마트서울맵’에서 이용 가능하다. 고척스카이돔, 서울무역전시장(SETEC),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역사박물관 등 시민들이 자주 찾는 공공시설의 접근성 정보를 아이콘 등 시각정보로 확인할 수 있다.

이용 방법은 내가 가고 싶은 시설을 지도에서 선택하거나 시설 이름을 검색한 뒤 원하는 정보를 확인하면 된다. ‘보행로 정보’를 선택하면 인접(500m) 지하철역에서 해당 시설까지 휠체어 등으로 접근 가능한지 여부와 최단경로 등을 볼 수 있다. ‘건물 정보’를 선택하면 수유실, 장애인화장실 등이 이용 가능한지 지도상에 표시된다. 이 지도는 서울특별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가 지난 1월 지도 개발에 착수, 약 5개월간 한국공공디자인학회와 함께 만들었다.

시는 접근성 정보를 제공하는 대상 시설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갈 계획이다. 시시각각 변하는 시설현황이 지도에 빠르게 반영될 수 있도록 ‘시민참여단’도 활용할 방침이다. 이번에 구축한 지도 정보를 개방해 향후 민간기업 등에서 앱 개발 같은 부가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지도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접근성 정보 시각화의 3대 원칙과 표준 매뉴얼도 수립했다. 향후 신축 또는 리모델링하는 공공시설에 이 매뉴얼을 적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접근성 정보 시각화 3대 원칙은 이용자 중심의 정보 표기, 정보 표현의 표준화 및 일관성 유지, 정보체계와의 정합성 확보이다. 표준 매뉴얼은 스마트폰에서의 이용성 및 가독성 등을 고려한 세부 표기 지침, 정보 지도 제작 절차와 표기 방식, 그림문자 활용을 담고 있다.

이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진화하는 정보기술을 기반으로 공공시설의 접근성과 편의시설 상황을 시각화된 정보로 편리하게 제공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근본적인 취지”라며 “이동약자들의 일상에 실질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의 기업, 시민사회 등과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정지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